한국 千州시에서 여성 2 명 살해 스토커 사건 하나

21 일 한국 千州시에서 2 명의 여성이 남자에게 칼에 찔려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여성은 20 대와 60 대에서 친자 관계에 있다고한다. 범인은 그 범행을 목격 한 지나가던 남성에서 도망하고 800m 떨어진 육교 위에서 뛰어하면 주행하고 있던 트럭에 착지하고 그대로 또한 도주했다. 현재 남자는 행방 불명이라고한다.
피해자 여성은 평소부터 경찰에 스토커에 맞는다고 상담을하고 있으며, 경찰은 관계를 조사하고있다.
경찰 발표에 따르면 스토킹의 피해는 다음과 같다.
1 : 모르는 사람이 활보하는 2 : 모르는 사람이 회사의 반환을 매복하고있다 3 : 매복하고있는 남자가 카메라를 여러 장 사진을 찍어 4 : 집에서 말려 있던 세탁 물건이 모두 사라졌다 5 : 낸 쓰레기도 나중에 보니 사라졌다 6 : 포스트에 러브 레터를 여러번 들어 있던 7 : 러브 레터 현금도 첨부되어 8 : 사랑의 편지 도촬 사진도 곁들여 있던 9 : 지인의 남성이 살해 된 (별건의 살인 사건으로 수사되고 있지만 미해결) 
10 : 집 베란다에 민트가 대량으로 자라는되었다
한국 여론은 명백한 스토킹 피해에도 불구하고, 경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았던 것이 아닐까 피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있다. 인터넷에서 "경찰은 이제 필요 없다" "어떻게도 살아 나지 않는가" "이제 집에서 아니다 수밖에 없다"등 경찰의 대응에 절망하는 목소리가 많이 보였다.
사건은 한국 정부에도 비화하고 한국 보안청의 박 케에부 씨는 "사건의 피해자가 늘어난 것은 대단히 유감 반드시 범인을 붙합니다"라고 강한 어조 코멘트했다.
Share on Google Plus

About korean news

우리는 한국의 뉴스를 널리 전하는 것을 사업 목표로하고 있습니다.하루도 쉬지 않고 최신 정보를 만듭니다.사회를 움직이는 것이 우리의 목표입니다.
    Blogger Comment
    Facebook Comment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