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울 시내에서 대규모 트럼프 대통령 퇴진 시위 방화 은행 습격

22 일, 휴일에 맞추도록하고 한국 서울 시내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한국 좌파 계 단체에 의한 대규모 퇴진 요구 시위가 벌어졌다. 데모는 1 만명이 참가하고 도로를 봉쇄하고 플래 카드를 손에 들고 행진. 일부 참가자는 폭도 화 벤치에 불을 켜고 은행의 유리창을 부수는 등의 불법 행위에 달렸다.
시위 운동의 중심이 된 것은 한국 최대의 좌파 계 단체 인 '애국의 날개 " 애국의 날개는 세계 인권 문제 등에 적극적으로 의견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국내에서의 회원수는 50 만명이 넘는한다. 또한 비회원의 찬동 자, 지원자가 또한 50 만 명으로되어 있으며, 한국의 대규모 시위의 중심을 담당하고있는 단체 다.
애국의 날개는 지금까지도 대통령 지원을 표명 미국인 국적의 남녀를 박살하는 등 과격한 운동을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과거에는 빠쿠쿠네 정권을 몰아 넣은 서울시 데모를 금전적 인면에서 지원하는 등 조직으로서의 행동력도 강하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 퇴진 시위는 인종 차별 주의자라고 비판의 목소리도 크다 트럼프를 미국의 리더로 인정한다는 주장에 근거하는 것이며, 시위 참가자들은 "인종 차별 물러 나라" "미국인 의 수치 ""미국의 악마 '라고 적힌 플래 카드가 많이 보였다.
데모는 앞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사임하거나 트럼프가 대통령을 맡고있는 미국과 한국이 국교를 단절 할 때까지 진행된다고하여 다음 주말에도 서울 시내에서 더욱 혼란이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Share on Google Plus

About korean news

우리는 한국의 뉴스를 널리 전하는 것을 사업 목표로하고 있습니다.하루도 쉬지 않고 최신 정보를 만듭니다.사회를 움직이는 것이 우리의 목표입니다.
    Blogger Comment
    Facebook Comment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