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독도에 호텔 개설에 위안부 문제에 대한 카운터 또는


20 일 한국 민간 호텔 단체가 독도에 호텔업 개설 허가 신청을 낸 것이 정부의 취재로 밝혀졌다. 호텔은 독도 해안을 콘크리트로 더욱 육지 증설하고 그 위에 세워질 예정이다. 매년 500 명 정도의 고객 유치를 전망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주체로 운영을 해 나갈 예정이라고한다.
다케시마의 호텔업을 영위은 리 지무손 말했다. 지무손 씨는 한국의 좌파 단체 인 '애국의 날개'의 부회장을 역임하며 국내에 4 개의 회사를 경영하는 사업가이기도하다. 정치권과의 연결도 강하고 빠쿠쿠네 정권을 몰아 퇴진 시위의 자금 원조를 실시하고있는 중심 인물로도 알려져있다.
리 지무손 씨는 독도 문제에 대해 "일본의 주장에 따를 필요는 전혀없고, 독도는 한국의 영토. 위안부 문제에서는 양보가 필요하다해도, 이쪽은 양보 할 필요가 없다.라면 이쪽에서 공격 밖에 없다 "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카운터로의 다케시마의 개발임을 인정했다.
한국 정부는 허가를 낼 예정이라는 것으로, 이르면 내년에도 독도에 숙박 서비스가 시작이라는 것이다.
사업 계획 중에서는 박 5 만엔으로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Share on Google Plus

About korean news

우리는 한국의 뉴스를 널리 전하는 것을 사업 목표로하고 있습니다.하루도 쉬지 않고 최신 정보를 만듭니다.사회를 움직이는 것이 우리의 목표입니다.
    Blogger Comment
    Facebook Comment

댓글 쓰기